여행 중 물갈이 설사, 물 충분히 마셔야

입력 : 2019-07-19 00:00:00
dmcf-align="left"



/게티이미지뱅크


해외여행 중에는 '여행자 설사'를 주의해야 한다. 여행자 설사는 여행 중이나 직후에 3회 이상 발생하는 설사로 흔히 '물갈이'로 불린다. 오염된 음식, 물 섭취로 인한 대장균 감염이 가장 흔한 원인이다. 질병관리본부 검역지원과에 따르면 국내 입국 시 설사 증상을 신고한 사람 수는 2016년 1만5904명, 2017년 3만9645명, 2018년 4만1549명으로 늘었고, 이 중 50% 이상은 동남아 여행객이다.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염준섭 교수는 "여행자 설사가 발생했을 때는 물을 충분히 마시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탈수가 여행자 설사의 가장 흔한 합병증이기 때문이다. 금식은 탈수를 앞당길 수 있어 부드러운 음식을 조금씩이라도 먹는 게 낫다. 염 교수는 "물만 충분히 마시면 3~5일 이내에 저절로 나아 특별한 약 복용을 권장하지 않는다"며 "다만, 설사가 너무 잦을 경우 지사제 복용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항생제를 미리 처방받는 방법에 대해, 염 교수는 "항생제 복용도 회복을 하루 정도 앞당길 뿐 큰 효과가 없다"며 "오히려 항생제 내성을 키울 수 있어 웬만하면 먹지 않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현지 병원을 찾아야 하는 경우는 혈변이 섞이거나 열이 날 때다. 염 교수는 "이때는 이질균, 콜레라균 등 장에 심한 염증을 일으키는 균에 감염됐을 수 있다"고 말했다.

세계
CORRECTION France G7 Summit
비건 "한·미·일 북핵 협력 감사"..오늘 김현종 만나 지소미아 언급 가능성
프랑스 "노딜 브렉시트 기정사실화"..英의 재협상 요구 거부
트럼프 또 연준 비난 "의장은 퍼팅 못 하는 골퍼"
건강
조민아 체중 40kg까지 줄어.. '레이노병'이 뭐길래?
여름철 심해지는 '무좀'..꾸준한 치료가 중요한 이유
진시황제가 한 번 더 웃었다면 무병장수할 수 있었을까?
[건강칼럼] 여름 무더위에 시원한 맥주 폭풍 흡입? "복부 지방 쌓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