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노년 10명 중 6명 "주변 피해 없어야 좋은 죽음"

입력 : 2019-07-19 00:00:00






우리나라 중노년 10명 중 6명 이상은 '좋은 죽음'의 조건으로 스스로 준비하면서, 주변에 피해를 주지 않아야 한다는 인식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노년학회지 최근호에 따르면,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연구팀은 지난해 전국 중노년층 1500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웰다잉에 관한 전국민 인식조사'를 연구 분석한 논문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가 보도했다.


연구팀은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조사 대상자들의 '좋은 죽음'에 대한 인식 유형을 3가지로 나눴다. 가장 많은 유형은  좋은 죽음의 구성요소를 여러 측면에서 고려하는 '다층적 준비형'이다. 다층적 준비형은 마지막 순간에 사랑하는 사람이 주위에 있거나, 사후에 주변 사람들에게 오래 기억되는 것이 좋은 죽음이라는 인식이 타 유형보다 두드러지게 높은 게 특징이다.  64.0%가 이 유형에 속했다.


그 다음은 스스로 준비할 수 있는 죽음과 임종기 가족에게 부담이 되지 않는 게 좋은 죽음이라는 인식이 강한 '현세중심적 죽음준비형'이다. 전체의 21.2%가 이 유형으로 분류됐다.


죽음 준비에 관심이 적은 '소극적 인식형'은 전체 조사 대상자의 14.8%가 해당됐다.


2000년대 초반만 해도 '오래 사는 것이 좋은 죽음'이라는 인식이 컸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전 유형에서 이 항목에 동의하지 않는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세계
FRANCE NORMANDY FOUR SUMMIT
APTOPIX Lebanon Rain
ITALY EXHIBITIONS POPE NATIVITY SCENES
USA NEW YORK COCA-COLA CEO AT NYSE
건강
일동홀딩스, '애임스바이오사이언스' 지분 과반 인수
오래 지속되는 '만성 통증', 정확한 원인부터 잡으세요
센트럴서울안과, 한국녹내장학회서 '젠 녹내장 스텐트 수술 임상결과' 발표
칙칙한 다크서클 고민, 이 음식 드세요 <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