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칼럼] 계절에 따라 악화하는 기미, 피부과 맞춤 시술 중요

입력 : 2019-07-12 00:00:00

강렬하게 내리쬐는 여름철 뜨거운 햇빛은 저절로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피부 건강의 대표적인 악화요인으로 꼽힌다. 여름방학이나 휴가시즌이 맞물리면서 야외활동은 늘어가는 반면 더운 날씨로 인해 땀 분비가 촉진되면서 자외선 차단제나 화장이 지워져 피지와 땀, 먼지 등이 섞여 모공을 막아 피부 건강에는 적신호가 켜지기 때문이다.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 노화는 탄력 저하나 주름 생성 외에도 과다색소침착의 형태로 눈에 잘 띄게 돼 어둡고 탁한 인상을 줄 뿐만 아니라 노안으로 비춰질 수 있는 만큼 증상이 악화되기 전에 보다 적극적으로 전문적인 피부과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





강남구청역 서울레전드피부과 나선재 원장


멜라닌 색소가 특정 부위에 과다하게 침착 되는 과다색소침착 질환 중에서도 기미는 보통 뺨이나 광대 부위, 이마, 윗입술, 코, 턱 등 얼굴에서도 잘 보이는 부위에 나타나게 된다.


기미는 표피성 기미인 경우도 있지만 진피성 기미와 섞여 있는 경우가 많아 표피와 진피에 대한 치료가 모두 필요한 경우가 많다. 때문에 레이저 치료 시 표피층의 멜라닌 색소만이 아닌 진피층까지 도달하는 파장대로 균일하게 치료가 이루어져야 효과적이다.


기미 치료의 가장 대표적인 시술로는 포토나 레이저토닝을 꼽을 수 있는데 포토나 레이저는 표피와 진피 각 층에 균일한 에너지를 전달하여 멜라닌 색소만을 선택적으로 파괴하기 때문에 피부 표면의 손상 없이 색소질환을 개선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이 때 멜라닌 색소의 침착 깊이와 종류에 따라 시술 횟수와 기간이 달라지기 때문에 피부과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과 시술 계획을 따르는 것이 좋다.


레이저토닝 시술 후에는 피부를 진정시키면서 자외선 자극으로 인한 피부 손상의 복구를 위해 스킨케어를 병행하는 방법이 추천된다. 이온자임 스킨케어는 이온화된 비타민 C, A, E 등을 전기이온 영동법과 초음파를 이용해 피부 장벽에 침투시켜 진피층까지 도달하며 미백과 피부 재생을 촉진한다.


색소질환의 경우 겉으로 보기에는 모두 비슷해 보여도 기미, 잡티, 오타모반, 주근깨, 검버섯 등과 같이 다양하게 진단되며 색소의 종류와 깊이, 모양, 발생 원인 등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그에 맞는 치료법으로 시술 계획을 세워야 재발의 악순환에 빠지지 않는다.


특히, 기미의 경우 자외선에 의한 피부 손상이 주된 원인인 만큼 치료 후에도 지속적으로 자외선 차단제를 도포하는 등 일상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서울레전드피부과 나선재 원장

세계
DENMARK COPENHAGEN
GERMANY DEFENCE RECRUITS
BRITAIN LONDON RALLY
INDIA SHEILA DIKSHIT OBIT
건강
중노년 10명 중 6명 "주변 피해 없어야 좋은 죽음"
[Hot-Line] "한미약품, 랩스커버리 실패 속단은 이르다"..목표가↓
여행 중 물갈이 설사, 물 충분히 마셔야
[병원소식] 이화의료원, 몽골 의료 취약지에서 의료 봉사 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