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종단 마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 "믿을 사람은 대통령뿐"

입력 : 2019-07-12 00:00:00



가습기살균제참사 전국네트워크 회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자전거 국토종단 회견'을 하고 있다. 2019.7.12/뉴스1 © News1


= 가습기살균제 유가족과 피해자들이 638km의 자전거국토종단을 마치고 돌아온 김기태 가습기넷 공동운영위원장과 회견을 열고 이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달라며 진상 규명과 전신질환 피해 인정을 재차 촉구했다.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는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김기태 가습기넷 공동운영위원장의 자전거국토종단 회견을 열었다. 회견 직후 이용선 대통령비서실 시민사회수석을 만나 문 대통령과의 면담 을 요청할 예정이다.


가습기넷은 이 수석에게 문 대통령과의 면담을 포함해 Δ전신질환 피해 인정·판정기준 대폭 완화 Δ피해단계 구분 철폐 Δ범정부적 가습기살균제 피해 TF팀 구성 Δ정부 차원의 피해자 추모행사 개최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공동위원장은 이날 "6박7일간 국토종주를 하며 한 가지 생각만을 품고 달렸다"며 "문재인 대통령님이 약속을 지켜주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환경부는 SK케미칼 등 살인기업에 기밀문서를 전달했고, 검찰은 꼬리자르기를 하고있다"며 "이제 믿을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11살 딸과 함께 피해를 입은 김경영씨는 "이미 1415명이 죽었다. 얼마나 더 죽어야 되느냐"며 "환경부 등은 박근혜·이명박정부 시절 기조를 그대로 따라가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지금 정부는 최소한 TF팀도 구성하지 않고 뭐 하고 있냐"고 덧붙였다.


가습기넷에 따르면 환경독성보건학회 등이 환경부에 제출한 국립환경과학원의 '가습기살균제 건강피해 인정 및 판정기준 개선 연구' 용역보고서 등은 이미 정부가 가습기살균제 피해로 인정하고 있는 일부 질환 외에도 전신 다수 질환과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환경부는 지난 1년 동안 전문가들의 연구와 검토, 합의가 전제되어야 한다는 답변만 되풀이하고 있다는 것이 이들의 설명이다. 가습기넷은 환경부를 비롯해 문재인 정부의 관련 부처들이 구체적으로 어떤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지 전혀 알 수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가습기넷은 "환경부는 아동·성인 간질성 폐질환, 폐렴, 기관지확장증, 독성간염 등 상당수 질환들을 아직도 특별구제계정에 묶어두고 있다"며 "지나치게 엄격한 의학적 확실성에만 바탕을 둔 지금의 판정기준과 피해단계 구분은 전면 재구성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세계
DENMARK COPENHAGEN
GERMANY DEFENCE RECRUITS
BRITAIN LONDON RALLY
INDIA SHEILA DIKSHIT OBIT
건강
중노년 10명 중 6명 "주변 피해 없어야 좋은 죽음"
[Hot-Line] "한미약품, 랩스커버리 실패 속단은 이르다"..목표가↓
여행 중 물갈이 설사, 물 충분히 마셔야
[병원소식] 이화의료원, 몽골 의료 취약지에서 의료 봉사 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