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피부 만드는 3D 프린팅, 화상환자 치료에 접목

입력 : 2019-05-16 00:00:00



재단법인 베스티안 재단이 로킷헬스케어와 지난 14일 베스티안병원 7층 대강당에서 '피부재생 플랫폼 개발 및 임상시험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3D바이오프린팅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과 의료 인프라 및 화상환자 치료의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재단과의 협약으로, 양 기관이 협력함에 따라 3D 바이오프린팅 기술을 이용한 피부재생 플랫폼 구축으로 화상치료 기술에 혁신적 변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지난 2월 베스티안 병원 윤천재 의료원장은 로킷헬스케어 내부세미나에 초청 연자로 초대되어 현 화상치료의 임상적 치료방법에 대해 강의하였으며, 3D프린팅 기술을 접목한 화상치료의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피부재생 분야의 공동 연구 및 임상시험 진행 ▲글로벌 피부재생 전문가 양성 교육 및 네트워킹 등 다방면으로 협업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공유하며 실행에 옮길 계획이다.


베스티안 재단 김경식 이사장은 “로킷헬스케어의 우수한 기술을 활용하여 피부재생 분야에 직접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획기적인 플랫폼 개발에 힘써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세계
Pence Religious Freedom
epaselect SWITZERLAND WINEGROWERS FESTIVAL
日 교토 스튜디오 방화, 최소 33명 사망..아베 총리 "말을 잃었다"
epaselect TURKEY OSMAN KOSE FUNERAL
건강
중노년 10명 중 6명 "주변 피해 없어야 좋은 죽음"
[Hot-Line] "한미약품, 랩스커버리 실패 속단은 이르다"..목표가↓
여행 중 물갈이 설사, 물 충분히 마셔야
[병원소식] 이화의료원, 몽골 의료 취약지에서 의료 봉사 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