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하루 카페인 최대 권고량의 10%만 섭취

입력 : 2019-05-14 00:00:00

커피로 카페인 섭취 85% 충당


3.7~45.8㎎만 섭취하면 당뇨병 발병 줄여


국민대 장문정 교수팀, 2만여명 분석 결과





Figure 1한국인의 하루 카페인 섭취량이 최대 권고 섭취량의 10분의 1가량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일보자료사진


우리나라 성인의 하루 평균 카페인 섭취량은 42㎎으로, 1일 최대 권고 섭취량의 1/10 수준으로 밝혀졌다. 하루 총 카페인 섭취량의 85% 정도를 커피로 충당했다.


장문정 국민대 식품영양학과 교수팀이 2013~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 2만558명의 카페인 섭취량ㆍ공급식품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결과는 한국영양학회의 학술지 ‘영양과 건강저널’ 최근호에 소개됐다.


장 교수팀은 성인의 하루 카페인 섭취량을 기준으로 20%씩 모두 5 분위로 분류했다. 카페인 섭취 최상위 20%에 속하는 그룹의 하루 카페인 섭취량은 154㎎으로, 상위 21∼40%에 속하는 그룹의 하루 카페인 섭취량보다 7배나 더 많이 섭취했다.


카페인 섭취의 주요 공급 식품은 커피ㆍ탄산음료와 기타음료ㆍ차류의 순이었다. 이들 식품을 통한 카페인 섭취량이 전체 카페인 섭취량의 97%를 차지했다.


커피를 통한 카페인 섭취량은 하루 평균 35.1㎎으로, 다른 식품보다 10배 이상 높았다. 하루 총 카페인 섭취량의 85%를 커피를 통해 섭취했다.


장 교수는 “건강 유지를 돕는 적정 수준의 하루 카페인 섭취량이 있다”며 “하루 3.7~45.8㎎의 카페인 섭취는 당뇨병ㆍ고중성지방혈증의 낮은 유병률과 관련 있었다”고 했다.


한편 카페인은 하루 0.1~0.2g 섭취 시 각성 효과ㆍ피로 감소, 1g 이상 섭취 시 약간의 불안ㆍ불면ㆍ감정 변화, 1.5g 이상 섭취 시 부정맥ㆍ위장장애ㆍ마음의 동요ㆍ전율, 10g 이상 섭취 시 척수 자극이 나타날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카페인을 식품첨가물로 관리하고 있다. 카페인의 안전한 섭취를 위한 하루 최대 권고 섭취량을 어린이ㆍ청소년 자신의 체중 ㎏당 2.5㎎, 성인 400㎎, 임산부 300㎎으로 설정했다. 유럽연합의 1일 카페인 권고 섭취량은 성인 400㎎, 임산부 200㎎이다.

세계
Pence Religious Freedom
epaselect SWITZERLAND WINEGROWERS FESTIVAL
日 교토 스튜디오 방화, 최소 33명 사망..아베 총리 "말을 잃었다"
epaselect TURKEY OSMAN KOSE FUNERAL
건강
중노년 10명 중 6명 "주변 피해 없어야 좋은 죽음"
[Hot-Line] "한미약품, 랩스커버리 실패 속단은 이르다"..목표가↓
여행 중 물갈이 설사, 물 충분히 마셔야
[병원소식] 이화의료원, 몽골 의료 취약지에서 의료 봉사 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