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다녀온 20대 여성 홍역 확진..대전 자택에 격리

입력 : 2019-05-03 00:00:00



"우리 애도 걸릴까 불안"…대전발 홍역 주의보


= 홍역 유행국가 태국을 다녀온 대전의 20대 여성이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전시는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2일 귀국한 A 씨를 정밀 검사한 결과 홍역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3일 밝혔다.


A 씨는 현재 자택 격리된 상태다.


그는 지난달 3일 친구와 함께 태국 여행을 갔으며 같은 달 30일부터 얼굴이 붓고 발진 등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함께 태국을 다녀온 친구, 가족 등 접촉자 13명의 상태를 살피고 있으며 비행기와 공항 내 접촉자도 파악 중이다.


A 씨는 지금까지 홍역 예방접종을 받은 적이 없다.


보건당국은 동남아와 유럽 홍역 유행국가로 여행하는 20∼30대의 경우 출국 4∼6주 전 2차례 예방접종을 받을 것을 당부했다.

세계
APTOPIX Congress Russia Probe
ITALY ACCIDENT SPEED BOAT CRASH
트럼프, 이란 제제 대폭 강화 지시
日 가네마루 신고, 평양서 송일호 북일국교정상화 대사 면담
건강
전 대통령 수술받은 회전근개파열·오십견.. "나는 혹시 아닐까?"
연이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에 비상
시서스가루 먹고 16kg 감량.. 주의할 점은?
권익위 "회사 망해 못받은 출산휴가급여 체당금으로 지급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