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잠' 깨우자 만취 상태로 순찰차 들이받고 달아난 30대

입력 : 2019-04-15 00:00:00



음주운전 주행 교통사고 사진합성, 일러스트


= 경남 통영경찰서는 음주운전을 하던 중 단속하려던 순찰차를 치고 도주한 혐의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4일 오전 4시께 통영 광도면 죽림리 인근 도로에서 단속하려던 순찰차를 자신의 차로 충돌한 뒤 약 2㎞를 달아났다.


당시 A씨는 인근에서 술을 마신 뒤 차를 길가 쪽에 세운 뒤 자고 있다가 행인 신고로 출동한 경찰이 깨우자 그대로 차를 몰고 도망쳤다.


이후 쫓아온 순찰차들에 의해 도로 앞뒤로 가로막히자 다시 도주를 시도하며 순찰차를 반복해 들이받았다.


이 사건으로 순찰차에 타고 있던 경찰 2명이 경상을 당해 병원에서 치료받았다.


또 순찰차 범퍼가 파손되는 등 700만원 상당 재산피해도 발생했다.


A씨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71%였다.


A씨는 "술을 마시고 자던 중 갑자기 경찰이 깨우자 놀라 달아났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한 뒤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세계
CORRECTION Immigration Florida
NORWAY MOROCCO MURDER CONDOLENCES
Northern Ireland Journalist Killed
"유럽식품회사에 미확인 가루와 함께 금품요구 협박편지 전달돼"
건강
점막 노출된 유일한 장기 '눈', 결막 상처 주의
GC녹십자, PAHO에 4가 포함 3570만달러어치 독감백신 공급키로 낙찰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 제품매출 분기 최대 달성
KGC인삼공사 가정의 달 맞아 '지금 가장 필요한 힘, 정관장' 캠페인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