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통증 심한 오십견, 회전근개파열이나 석회성건염 어깨치료 어떻게?

입력 : 2019-04-15 00:00:00



어깨통증이 심하면 사람들이 가장 먼저 떠올리는 질환은 바로 '오십견'일 것이다. 오십견은 50대에 많이 생긴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인데, 정확한 병명은 동결견이다. 최근에는 스마트폰과 PC 사용 증가로 인해 젊은 층에서도 발생률이 증가하고 있으며, 외상으로 인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어깨 관절의 퇴행성 변화가 원인이다. 이로 인해 어깨 관절을 둘러싸고 있는 관절낭에 염증이 발생, 어깨 관절이 굳어지며 통증이 발생하게 된다.


오십견 환자는 어깨의 운동 범위가 줄어들어 멀리 있는 물건을 손으로 뻗어 집는 데 어려움을 느끼며, 뒷짐 지는 동작을 하기도 힘들어진다. 그러나 대부분의 오십견은 수술 없이 염증 치료와 환자 스스로 가정 내에서 스트레칭을 하는 운동치료만으로도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어깨통증이 심하다고 해서 무조건 오십견으로 단정할 수는 없다. 회전근개파열, 석회성건염 등 어깨에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은 매우 다양하기 때문이다. 회전근개파열의 경우 근력 약화를 동반한 어깨 통증이 특징인데, 자연 치유가 되지 않기 때문에 통증이 심하면 바로 병원을 찾아 봉합수술을 받는 게 좋다. 그렇지 않고 방치할 경우 점점 더 크게 힘줄이 파열돼 봉합하기 어려워질 수 있다.


또한 석회성건염은 흔히 '어깨에 돌이 생겼다'고 표현하는 질환인데, 나이가 들면서 어깨 힘줄에 석회질이 끼어 염증을 유발하고 돌처럼 굳어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마치 분필가루가 모인 것처럼 생긴 석회는 보통 콩알 정도의 크기가 가장 많다.


석회성 건염이 발생하면 팔을 앞이나 옆으로 들 때 통증이 심해 일상생활에 제약이 크며, 급성인 경우에는 골절된 것과 맞먹을 정도의 극심한 통증을 나타낸다. 석회가 작을 경우에는 제거하지 않아도 염증 치료만으로 통증 완화가 가능하므로 빨리 병원을 찾는 것이 관건이다.


어깨 관절은 유연성과 안정성을 함께 유지해야만 하는 관절이므로, 관절을 너무 한 쪽으로만 사용하거나 무리하게 어깨 근육을 사용하면 관절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평소 바른 자세를 취하도록 노력하고, 굽은 어깨와 가슴을 펴 거북목이 되지 않도록 주의하면 도움이 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세계
CORRECTION Immigration Florida
NORWAY MOROCCO MURDER CONDOLENCES
Northern Ireland Journalist Killed
"유럽식품회사에 미확인 가루와 함께 금품요구 협박편지 전달돼"
건강
점막 노출된 유일한 장기 '눈', 결막 상처 주의
GC녹십자, PAHO에 4가 포함 3570만달러어치 독감백신 공급키로 낙찰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 제품매출 분기 최대 달성
KGC인삼공사 가정의 달 맞아 '지금 가장 필요한 힘, 정관장' 캠페인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