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신종 코로나 방역에 자신감, "사망률 낮고, 완치율 높아져"

입력 : 2020-02-14 00:00:00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중국은 신종 코로나 감염증의 영향을 최소화하고, 경제 발전 추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13일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와의 통화에서 “중국 정부는 국민들과 함께 이번 전염병과의 전투를 벌이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시진핑 국가주석.



시 주석은 또 신종 코로나에 대한 중국의 대처를 자평했다. “전염병 발생 이후 중국 정부는 가장 전면적이고 엄격하며 철저한 방역 조치를 취했고, 이는 긍정적인 성과를 달성했다”면서 “사망률은 비교적 낮은 수준을 유지했고, 치료법은 지속적으로 개선되며 완치율도 점차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중국이 이번 전염병에 대해 강력한 조치를 취한 것은 자국 국민의 건강을 위한 것 뿐만 아니라 세계 공중보건 사업을 위해 공헌하려는 의도도 있다”면서 “이는 이미 세계보건기구와 세계 각국의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마하티르 총리는 “말레이시아는 중국의 전염병 대응 노력과 그 과정에서 거둔 성과에 찬사를 보낸다”면서 “중국은 책임감있는 대국으로서 세계 공중보건 안전을 수호하기 위해 공헌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마하티르 총리는 또 “말레이시아는 이미 중국에 의료물자를 지원했고, 앞으로도 중국에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시 주석의 지도하에 중국 국민이 이번 전염병을 이겨내고 정상적인 발전 추세를 회복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말레이시아 내 신종 코로나의 확진자 수는 19명이다.

세계
트럼프, 대통령 전용차 '야수' 타고 트랙 돌아
日 최대규모 도쿄마라톤, 코로나 여파 대폭 축소
현대건설, 칠레 정부와 교량공사 관련 갈등 봉합
LEBANON IRAN PARLIAMENT
건강
'중국인 유학생 곧 입국' 대학 기숙사 방역
중국 경제 '코로나 충격' 현실화..2월 경제 '곤두박질'
코로나19로 위축된 동해안 지역경제, 착한 소비로 살린다
[연합뉴스TV 스페셜] 120회 : 세계는 지금 바이러스와의 전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