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서 '중국 폐렴' 의심 환자 2명 추가 발생

입력 : 2020-01-19 00:00:00




'우한 폐렴' 공포가 중국 이외 국가로 확산하는 가운데 싱가포르에서 의심 환자가 2명 더 발생해 모두 5명으로 늘었습니다.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전날 저녁 중국 후베이성 우한을 여행하고 입국한 64세 중국인 남성과 61세 싱가포르 여성이 폐렴 증세를 보였다고 어제 밝혔습니다.


두 환자는 곧바로 격리된 상태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우한 폐렴과 관련이 있는지 정밀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현재 상태는 안정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문에 따르면 두 환자는 우한에서 집단 발생한 폐렴의 진원지로 세계보건기구가 지목한 이 도시 내 한 수산물 시장을 방문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앞서 싱가포르에서는 우한을 다녀온 중국인 2명과 싱가포르 남성 1명이 폐렴 증세를 보여 격리 치료를 받았으며 이들은 모두 우한 폐렴과 무관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싱가포르는 지난 3일부터 공항에 열상 스캐너를 설치, 우한을 여행한 승객들을 대상으로 발열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중국 외에서는 지난 13일 태국에 입국한 중국인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환자로 확인됐고, 일본에서도 16일 같은 신종 바이러스성 폐렴에 걸린 환자가 확인됐습니다.

세계
SRI LANKA ANIMAL RIGHTS
Paris Fashion F/W 2020/21 Dries van Noten
"한국서 치료 못받아 중국으로 탈출"..중국 SNS서 퍼지는 괴소문들
USA CORONAVIRUS CONGRESS
건강
[이성주의 건강편지]코로나-19, 대학병원들 위태로운데..
[오늘의 건강] 코로나-19, 국민 생활 습관 바꿀까?
과천 신천지 확진자 2명 동선공개.."16일 예배서 감염추정"
코로나19 마스크, 에탄올 소독해서 써도 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