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고이즈미 신지로 日 환경상 깜짝 등용"

입력 : 2019-09-11 00:00:00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늘 단행할 개각에서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의 차남인 고이즈미 신지로 중의원 의원이 환경상에 발탁될 것이라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고이즈미 의원은 2009년 부친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당선돼 중의원이 된 지 10년 만에 각료 자리에 오르게 됐습니다.


TV 아사히 등에 의하면 고이즈미는 남성 중에서는 전후 최연소 각료로 기록될 전망입니다.


닛폰 TV는 고이즈미가 오부치 유코, 노다 세이코 등 두 여성 정치인에 이어 남녀 통산 전후 세 번째로 젊은 각료가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고이즈미 발탁은 짧은 정치 경력이나 정치 가문 배경 외에 그가 아베 총리와 거리를 뒀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받고 있습니다.


세계
Pompeo Central Asia C5
SWITZERLAND TRADITIONAL MUSIC FESTIVAL
[정효식의 아하, 아메리카] 또 터진 트럼프 스캔들, 우크라이나에 바이든 뒷조사 요구
ISRAEL ELECTIONS GOVERNMENT
건강
[건강한 가족] "관절염 놔두면 우울증 위험, 안전·내구성 좋은 인공관절로 예방"
[건강한 가족] 성장호르몬 나와도 성장판까지 도달해야 키 쑥쑥↑
한국 남성암 4위 전립선암, 40대 이상 80% "검진 경험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