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고이즈미 신지로 日 환경상 깜짝 등용"

입력 : 2019-09-11 00:00:00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늘 단행할 개각에서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의 차남인 고이즈미 신지로 중의원 의원이 환경상에 발탁될 것이라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고이즈미 의원은 2009년 부친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당선돼 중의원이 된 지 10년 만에 각료 자리에 오르게 됐습니다.


TV 아사히 등에 의하면 고이즈미는 남성 중에서는 전후 최연소 각료로 기록될 전망입니다.


닛폰 TV는 고이즈미가 오부치 유코, 노다 세이코 등 두 여성 정치인에 이어 남녀 통산 전후 세 번째로 젊은 각료가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고이즈미 발탁은 짧은 정치 경력이나 정치 가문 배경 외에 그가 아베 총리와 거리를 뒀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받고 있습니다.


세계
MIDEAST PALESTINIANS BRITAIN ROYALTY
VATICAN USA PENCE
BRAZIL DISASTERS BRUMADINHO DAM COLLAPSE
BRITAIN EPIDEMIC CORONAVIRUS
건강
중국, 우한 시 전체 격리조치 실시
"라떼는 말이야" 설 연휴 채근하는 말 경계해야
"60대 이상 고령자 9.2% '아증후 우울증' 단계"
청소년 근시 발병률↑..망막박리·녹내장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