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관찰 못할 것"..터키 천문협회 '빛 공해' 규제 촉구

입력 : 2019-08-14 00:00:00



터키 안탈리아의 국립천문대


김승욱 특파원 = 터키 천문협회가 천문 관측에 심각한 지장을 준다며 '빛 공해' 규제를 요구하고 나섰다.


터키 최대 일간 휘리예트는 13일 터키 천문협회가 천문대 인근 빛 공해 유발시설 규제법 마련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빛 공해는 인공조명의 부적절한 사용으로 야간에도 낮처럼 밝은 상태가 유지되는 현상을 뜻한다.


터키 천문학회장인 이브라힘 쿠축 박사는 "갈수록 심해지는 빛 공해를 방치하면 작은 별을 관찰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는 우리 천문대가 경쟁력을 잃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천문대는 빛 공해로 심각한 위협을 받고 있다"며 "가능한 한 일찍 관련 법을 마련해 달라"고 덧붙였다.


터키 천문학회는 1998년부터 빛 공해 규제 법안 마련에 착수했으며 2005년 에너지부에 법안의 초안을 제출했다.


천문학회가 마련한 초안에 따르면 천문대 반경 50㎞ 이내 건물은 천문대의 허가가 있어야만 조명시설을 가동할 수 있다.


에너지부는 2015년 천문학회가 제안한 초안을 법안으로 채택했으나 국회에서의 논의는 지지부진한 상태라고 신문은 전했다.

세계
CORRECTION France G7 Summit
비건 "한·미·일 북핵 협력 감사"..오늘 김현종 만나 지소미아 언급 가능성
프랑스 "노딜 브렉시트 기정사실화"..英의 재협상 요구 거부
트럼프 또 연준 비난 "의장은 퍼팅 못 하는 골퍼"
건강
조민아 체중 40kg까지 줄어.. '레이노병'이 뭐길래?
여름철 심해지는 '무좀'..꾸준한 치료가 중요한 이유
진시황제가 한 번 더 웃었다면 무병장수할 수 있었을까?
[건강칼럼] 여름 무더위에 시원한 맥주 폭풍 흡입? "복부 지방 쌓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