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中 금리인하할텐데 연준도 내리면 게임끝..우리가 승리"

입력 : 2019-05-15 00:00:00

이귀원 특파원 = 미중 무역전쟁과 관련해 연일 '폭풍 트윗'을 쏟아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 중국이 대응책으로 금리인하 카드를 꺼낼 가능성을 제기하며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에 대해 사실상 기준금리 인하를 거듭 압박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에서 "중국은 늘 그렇듯 기업들을 보상하기 위해 시스템에 돈을 쏟아붓고, 아마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면서 " 그들은 지고 있고, 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미중이 상대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잇따라 인상하며 '혈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자국 경제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금리를 내려 유동성 확대에 나설 수 있다는 지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연준이 대응조치를 하면, 게임 끝이 될 것이다. 우리는 승리한다!"면서 "어떤 경우에도 중국은 합의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금리인하 조치를 전제로 달긴 했지만, 연준에 대한 또 다른 형태의 기준금리 인하 압박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연준의 점진적 기준금리 인상을 지속적으로 비판해왔고, 연준이 올해부터 기준금리를 동결한 채 관망세를 유지하자 기준금리 인하를 압박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트위터를 통해 "중국은 금리를 낮게 유지하면서 자국 경제에 큰 자극을 주고 있다. 우리 연준은 인플레이션이 매우 낮음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금리를 인상했고 매우 많은 양의 양적 긴축을 시행했다"면서 "1%포인트 같은 약간의 금리 인하와 약간의 양적 완화를 한다면 우리는 로켓처럼 올라갈 잠재력이 있다"고 밝혔다. 연준이 연방공개시장위원회 회의를 통해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하기 하루 전이었다.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면서 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여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애틀랜타 연은의 라파엘 보스틱 총재는 최근 '고율 관세'와 관련, 소비자들에게 관세 부담이 전가될 가능성이 켜졌다면서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


보스턴 연방준비은행의 에릭 로젠그렌 총재도 13일 "관세 충격이 경기 둔화를 초래한다면 기준금리 인하를 포함해서 대응조치들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관세 파장에 대응하기 위해 반드시 금리 인하가 필요하다는 뜻은 아니다"라면서 관세 발 충격이 얼마나 장기화할지가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의 닐 카시카리 총재는 전날 미국 경제는 강력한 상황이라면서 현재 금리 인하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세계
Pence Religious Freedom
epaselect SWITZERLAND WINEGROWERS FESTIVAL
日 교토 스튜디오 방화, 최소 33명 사망..아베 총리 "말을 잃었다"
epaselect TURKEY OSMAN KOSE FUNERAL
건강
중노년 10명 중 6명 "주변 피해 없어야 좋은 죽음"
[Hot-Line] "한미약품, 랩스커버리 실패 속단은 이르다"..목표가↓
여행 중 물갈이 설사, 물 충분히 마셔야
[병원소식] 이화의료원, 몽골 의료 취약지에서 의료 봉사 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