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에 "수치심 유발하니 겉옷 입어라" 한 항공사 '논란'

입력 : 2019-03-15 00:00:00







에밀리 오코너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기내에서 승무원들에게 '남들에 수치심을 유발하는 복장이니 외투를 걸쳐라. 그렇지 않으면 비행기에서 내리게 하겠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적었다.






영국의 한 항공사가 여성 탑승객에게 부적절한 복장을 이유로 비행기에서 내리도록 요구해 논란이 일었다.

14일 CNN 방송에 따르면 에밀리 오코너는 지난 2일 영국 버밍엄공항에서 카나리 제도로 향하는 토마스쿡 항공편에 탑승했다. 이륙 전 승무원들은 그에게 다가와 "남들에 수치심을 유발하는 복장이니 외투를 걸치라"고 요구했다. 당시 오코너는 크롭티를 입고 있었다.


오코너는 지난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승무원들이 내 복장이 부적절하다며 외투를 걸치지 않는다면 비행기에서 내리게 하겠다고 말했다"며 "이후 4명의 승무원이 나를 둘러쌓고 나를 비행기에서 내리게 하려고 짐가방을 가지고 갔다"고 적었다.


그는 승객들에게 '수치심을 느끼느냐'고 물었으나 승객들은 대답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후 매니저 승무원이 다시 와 외투를 입던지 아니면 비행기에서 내려야 한다고 했다는 게 오코너의 주장이다.


오코너는 앞자리에 타고 있던 친척에게 옷을 빌려 입는 동안 항공사 측은 기내 방송을 통해 다른 승객들에게 당시 상황을 알렸다며 자신에게 위협감을 줬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토마스쿡 항공사 측은 CNN과 통화에서 "당시 정확한 규정을 설명한 것일 뿐"이라며 "승객이 화가 난 것에 대해서는 사과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부분 항공사들은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다른 승객에게 피해를 주지않는 적절한 복장을 갖출 것을 규정하고 있다"며 "공격적인 문구나 이미지가 들어간 복장을 포함해 부적절한 복장을 금지하고 있는 것은 물론이고 기내 탑승 중에는 반드시 신발을 착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세계
TAIWAN ASUS CYBER SECURITY
SWITZERLAND US CONFERENCE DISARMAMENT
CHINA FASHION WEEK
Trump Health Care Act
건강
[건강 나침반] 내 몸 보호막 예방접종, 미리 준비하면 효과 만점
"항균 비누·손세정제, 알레르기비염 위험 높여"
40대 이후 시원치 않은 눈..노안? 어쩌면 '황반변성'!